PINES INTERNATIONAL ACADEMY
글로벌인재파트너~ 미래를 위한 한걸음 파인스가 함께합니다.
slidebanner
home > 필리핀&바기오 > 필리핀 관광
메트로 마닐라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는 행정의 중심인 동시에 산업, 문화의 중심지이다. 자세히 말하면 마닐라시는 메트로 마닐라(Metro Manila)라는 행정단위 중 한 부분으로 되어 있다. 마닐라는 마닐라 만이라는 항구로서 알맞는 지형으로 둘러싸인 스페인 시대부터 필리핀의 중심지였다.

명칭의 유래는 마닐라의 중심을 동서로 흐르는 파시그 강PASIG RIVER에 '니라'라고 하는 식물이 많이 있어서 '니라가 있는 곳'이란 의미의 '마이 니라'가 '마닐라'로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스페인 통치 시대의 사원이나 건물이 남아 있다.

메트로 마닐라는 크게 3개의 영역으로 나눠진다. 마닐라 시내는 파시그 강으로 남북의 지역이 나뉘어 지는데 파시그 강의 남쪽은 마닐라시의 중심으로 리잘공원, 스페인 시대의 거리 인트라무로스, 에르미타, 말라테, 주택가가 있는 파크, 공항이 있는 파사이, 좀 고급스러운 주택지가 있는 파라냐케, 억만장자가 사는 고급주택가, 은행, 오피스, 고급 호텔, 쇼핑센터가 있는 필리핀에서 가장 고급 지역인 마카티 등이 있다.

강의 북쪽지역은 시장이 있는 키아포, 차이나타운(비논도), 학생가인 산타로사, 빈민촌이 있는 톤도, 조금 북쪽에는 모뉴멘트와 나보타스가 있다. 마닐라의 진짜생활을 알 수 있는 서민 거리로 최근 외국인의 출입이 업격히 통제되고 있다. 남쪽의 마카티에서 엣쨔(EDSA)를 따라 북쪽으로 가면 퀘손시(QUEZON CITY)가 있는데 전쟁이 끝난 이듬해부터 1976년까지 필리핀의 수도였던 곳으로, 길이 비교적 깨끗하고 넓으며 푸르름이 가득하여 다소 분위기가 다른 지역이다. 필리핀 국립대학(UP)이 퀘손시의 딜리만에위치하고 있다.

세부
마닐라 동남쪽 560Km로 비사야 섬들의 중심에 위치하고 길이 300km로 인구 250만명으로 서쪽으로 네그로스섬과 동쪽으로 보홀섬을 두고 있으며 크고 작은 167개의 섬들이 주위를 먼저 받아들여 발달해온 세부섬은 무역의 중심지로 문화와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독창적인 것을 지니고 있으며, 필리핀에서도 가장 오래된 거리로 성벽이나 기념비 등 역사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섬이다. 눈앞에는 에메랄드의 바다와 남국의 야자수 나무와 어울려진 섬이 눈앞에 펼쳐진다.

"남쪽의 여왕도시" 라고도 불리우는 세부섬은 유심히 살펴보면 여기저기 스페인 통치시대 역사의 발자취를 엿볼수 있고 특히 남단부 항구 주변에 모여있는 짧은 시간내에 돌아볼 수 있으며 깨끗하고 조용한 해변 휴양지와 오랜 역사를 가진 명소 유적지는 손님들에게 무엇인가 알 수 없는 무엇인가를 호소하고 있는 듯하다.
 

막탄 국제공항의 아부노는 수제품 기타 생산지로 방문자는 기타공장에서 직공이 손으로 제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공장 입구에 들어서면 기타연주를 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오며 기막힌 연주솜씨를 보여주고 있으며, 세계의 각국으로 수출이 되는 품질이 우수한 명품으로 꼽히고 있다.
보라카이
보라카이 섬의 길이는 12㎞로 총면적은 1,032ha 이며 인구는 약 9,000 명이다. 세계 3대 해변 중의 하나로 손꼽히는 보라카이는 휴양지로서의 조건을 빠짐없이 갖추고 있어 여행 애호가들 사이에서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이다. 필리핀의 중서부 파나이 섬(Panay province) 북서쪽에 떠 있는 섬으로 마지막 남은 천국이라 불릴만큼 때묻지 않은 자연을 지닌 휴양지로 1975년부터 유럽 여행객들에 의해 그 진면목이 알려지게 되었다.

이곳에는 길이 7Km에 달하는 길고 넓은 화이트 비치와 야자수 숲이 어우러진 32개의 크고 작은 독특한 매력을 지닌 비치가 있다.
 
드높은 하늘, 다섯가지 색을 지닌 바다, 눈처럼 희고 고운 백사장, 해변 야자수숲 사이에 자리잡은 아늑한 오두막은 보라카이의 매력을 더해주는 요인이다.

보라카이의 주요 농산물 생산품은 코코넛, 고구마, 옥수수, 감자 등이다. 보라카이에서는 자연 경관과 조화를 이룬 건축물을 짓기 위해 코코넛 나무 크기 이상의 건물을 지을 수 없도록 하고 있으며 파도가 밀려오는 지점에서 300m 이내에는 건물을 지을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한 각 리조트 별로 축제일이 있어서 비치 발리볼, 럭비, 디스코 파티 등 다양한 행사가 이루어진다.
수빅
수빅은 과거 40여년 동안 미군의 동남아시아 전략적 해군기지였다. 수빅 바다는 거대한 미군군함들의 전시장이었고 항구안에는 아무나 출입이 허용되지 않았다. 필리핀안에 있는 미국땅이나 마찬가지었던 셈이다. 1991년 6월 피나투보화산이 대폭발을 일으켰고 800명이 넘는 수많은 인근 원주민들이 화산에 의해 희생당했다. 그로인해 1992년 미해군은 수빅만과 앙헬레스공군기지를 철수하기에 이르렀고 미군함의 위용에 푸른 미소를 잃었던 수빅항구는 조금씩 자연을 회복하기 시작했다. 파란 하늘을 하루에도 숱하게 날아다니는 미전투기와 파란바다를 누볐던 미군의 전략요새는 그렇게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그 이후 필리핀정부는 수빅만과 앙헬레스공군기지주변을 특별경제자유지역으로 선포하였고 다시 경제특구로서의 재활을 위해 녹슨 철조망을 걷어내고 새로이 길을 닦고 그들이 쓰던 건물은 호텔과 상점과 편의시설로 만들었다.  

세월이 흘러 자연은 서서히 회복되기 시작하였고 미군의 흔적은 역사속으로 점점 감추어져 갔다. 또한 1996년에는 APEC정상회담을 수빅에서 개최하기에 이르렀고 그로인해 수빅은 세계의 안방까지 알려지게 되었다. 이제 수빅만은 천혜의 자연을 다시 인간에데 되돌려 주었고 세계 각국의 수많은 관광객이 미군을 대신하고 있다.
Untitled Document